월간정토맑은마음,좋은벗,깨끗한 땅을 실현하는 정토회


[경전강좌]


<금강반야바라밀경>의 금강은 다이아몬드를, 반야는 지혜를, 바라밀은 피안의 세계에 도달함을 가리킵니다. 줄여서 <금강경>이라고도 합니다. 여기에 담긴 지혜가 다이아몬드처럼 가장 값지고 소중하고 견고하다는 뜻이기도 하고, 다이아몬드가 세상 모든 물질을 다 깨뜨리듯 <금강경>의 지혜로써 중생의 어리석음과 번뇌를 깨뜨린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부처님이 말씀하신 ‘<금강경>을 수지독송受持讀誦하고 위타인설爲他人說하는 큰 공덕과 기쁨’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게 되길 바랍니다.
금강반야바라밀경
金剛般若波羅密經




법륜스님   본지 발행인


2. 善現起請分
수보리,법을 청하다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이 한 소리에 청천벽력이 굉굉하고
평지에 파도가 일어나도다.

안심입명처安心立命處를 무엇이라 말할 것인가.
오월 강이 깊으니 초각草閣이 차도다.


제이 선현기청분(1)
第二 善現起請分

時 長老須菩提 在大衆中 卽從座起 偏袒右肩 右膝着地 合掌恭敬 而白佛言
시 장로수보리 재대중중 즉종좌기 편단우견 우슬착지 합장공경 이백불언

希有世尊 如來 善護念諸菩薩 善付囑諸菩薩
희유세존 여래 선호념제보살 선부촉제보살

世尊 善男子善女人 發阿 多羅三䶘三菩提心 應云何住 云何降伏其心
세존 선남자선여인 발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 응운하주 운하항복기심

佛言 善哉善哉 須菩提 如汝所說 如來 善護念諸菩薩 善付囑諸菩薩 汝今諦聽 當爲汝說
불언 선재선재 수보리 여여소설 여래 선호념제보살 선부촉제보살 여금제청 당위여설

善男子善女人 發阿 多羅三䶘三菩提心 應如是住 如是降伏其心 唯然 世尊 願樂欲聞
선남자선여인 발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 응여시주 여시항복기심 유연 세존 원요욕문

그때 장로 수보리가 대중 가운데 있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오른쪽 무릎을 땅에 꿇으며 합장하고 공경하사 부처님께 여쭈었습니다.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모든 보살을 잘 두호하여 생각하시며
모든 보살을 잘 부촉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발한
선남자 선여인은 마땅히 어떻게 머물며 어떻게 그 마음을 항복받아야 합니까?”
부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갸륵하고 갸륵하다, 수보리여! 그대의 말과 같이 여래는 모든 보살을 잘 두호하여
생각하고 모든 보살을 잘 부촉하나니, 이제 자세히 들어라. 마땅히 그대를 위해 말하리라.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발한 선남자 선여인은 마땅히 이와 같이 머무르며
이와 같이 그 마음을 항복받느니라.”
“예 그렇습니다, 세존이시여! 원컨대 즐겁게 듣고자 하나이다.”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그때 장로 수보리가 대중 가운데 있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오른 무릎을 땅에 꿇으며 합장하고 공경하사 부처님께 여쭈었습니다.
時 長老須菩提 在大衆中 卽從座起 偏袒右肩 右膝着地 合掌恭敬 而白佛言

그렇게 평범한 부처님의 모습을 보고 수보리는 문득,
부처님의 이러한 일거수일투족이 수행자를 위한 엄청난 가르침임을 깨닫습니다.
그래서 크게 감동한 나머지 자리에서 일어나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하 고 부처님을 찬탄합니다.


제2분의 제목인 선현기청분善現起請分의 선현은 수보리를 말합니다. 수보리가 일어나 부처님께 법을 청한다는 말이지요. 수보리는 부처님의1 0대 제자 가운데 하나로 해공解空 제일이라 불립니다. 해공은 온갖 법이 공한 이치를 잘 안다는 뜻입니다. <금강경>에서는 수보리를 장로라고 칭하는데, 장로는 배움이 크고 나이가 많으며 덕이 높은 비구를 높여 이르는 말입니다.

또한 수보리는 부처님께 기수급고독원을 지어 바친 수닷타 장자의 조카입니다. 그는 기수급고독원이 완성되어 열린 첫 법회에서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는 크게 감명 받아 그 자리에서 출가를 결심하고 부처님의 제자가 되었다고 합니다.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모든 보살을 잘 두호하여 생각하시며 모든 보살을 잘 부촉하십니다.”
希有世尊 如來善護念諸菩薩 善付囑諸菩薩


수보리는 어느 날 문득 부처님이 하루하루 살아가시는 일상의 모습에서 지극한 도를 보게 됩니다. <금강경> 제1분에 나타난 부처님의 모습은 어떠합니까? 부처님은 온갖 번뇌를 끊은 분이므로 인간과 천상의 모든 중생에게 마땅히 공양 받으셔야 할 분입니다. 누구에게 어떠한 보시를 받아도 누가 되지 않는 분이니 응‘공’이라 불립니다.

그러나 <금강경>에 그려진 부처님의 행색은 마치 거지에 불과합니다. 다 떨어진 옷을 입은 채 발우 한 개 들고 이 집 저 집에서 밥을 동냥하는 부처님, 제자들과 함께 얻어 온 밥을 나눠 먹는 부처님, 식사를 마치고는 손수 가사와 발우를 정리하는 부처님. 이렇게 부처님은 세상에서 가장 가난하고 평범한 사람의 모습입니다.

그렇게 평범한 부처님의 모습을 보고 수보리는 문득, 부처님의 이러한 일거수일투족이 수행자를 위한 엄청난 가르침임을 깨닫습니다. 그래서 크게 감동한 나머지 자리에서 일어나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하고 부처님을 찬탄합니다. 부처님은 항상 그렇게 모든 보살을 잘 보호하고 염려하고 계셨으며, 바른 법을 전하고 계셨음을 수보리는 비로소 알아차린 것이지요.

보살이란 보디사트바, 깨달은 중생이란 뜻입니다. 즉, 상구보리上求菩提 하화중생下化衆生 하는, 위로는 깨달음을 구하고 아래로는 중생을 제도하는 대승불교의 수행자를 말합니다. 소승불교에서는 중생을 제도하는 수행자라는 개념이 없으므로, 다만 모든 번뇌를 끊고 다시는 생사의 세계에 윤회하지 않는 아라한阿羅漢이 수행의 최고 목표입니다.

 

* 이 글은 월간정토 2019년 3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정토회 소식을  '월간정토'로 매달 받아보세요.


 * 나는 행복한 수행자 입니다 *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CD 댓글등록
이 글의 댓글 1개
  •  서정희 2019/04/02 17:17
    부처님 감사합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기수급고독원

정토회
패밀리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