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정토맑은마음,좋은벗,깨끗한 땅을 실현하는 정토회


 

 

 

 경전강좌 │보왕삼매론 10

<보왕삼매론>은 중국 원나라 말, 명나라 초기의 혼란기에 생존한 묘협 스님의 <보왕삼매염불직지> 안에 있는 스물두 편의 글 중 제17편 '십대애행'에 해당하는 글입니다. 원문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긴 문장인데, 많은 사람이 읽고 새기기에 편하도록 간결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장애를 이기는 열 가지 수행법 10 

억울함을 당해 

밝히려고 하지 마라 

 

 


 

 

법륜스님 본지 발행인 

 

 

억울함을 당해서 밝히려고 하지 마라.
억울한 마음을 밝히게 되면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 되나니
그래서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되,
억울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문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원문]

억울함을 당하여 거듭거듭 밝히려고 하지 마라.

억울함을 자꾸만 밝히고자 하면 상대와 나를 잊지 못하고

상대와 나를 두게 되면 반드시 원한이 무성하게 자라느니라.

억울함을 받아들여 능히 참고 용서하라.

참고 용서하면 겸허하게 바뀌나니 억울한 일이 어찌 나를 상하게 할 수 있으리.

그러므로 성인이 말씀하시되

억울함을 받아들이는 것을 수행의 문으로 삼으라 하셨느니라.

 

내가 말한 것과 상대가 들은 것은 다르다

 

내가 안 했는데 했다고 하는 억울함을 당했을 때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억울함을 밝혀 해명하고 싶어 합니다. 저도 한때는 억울함을 밝히는 것이 세상의‘정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세상의 거짓을 밝히는 것과 자기가 억울함을 밝히는 것과는 조금 다릅니다. 내 억울함이라는 것은 객관적이라기보다는 주관적이기 쉽습니다. 우리는 어떤 문제가 있으면 나름대로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각자 약간의 억울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사람이 말을 하면 아무리 표현을 잘했다 해도 내가 말한 것과 상대가 들은 것이 조금은 다를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런데 내가 말한 것과 다르게 상대가 자기 들은 대로 이야기를 하면 나는 억울하지요. 내용은 같은데 의미해석이 다르거나 아예 말 자체가 다르게 전달되면“나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하면서 억울함을 밝히려고 합니다. 그런데 내가 억울함을 자꾸 밝히려고 하면 상대는 본의 아니게 자신이 엉뚱하게 이야기를 전달한 사람이 됩니다. 그러니 상대가 또 억울해서 자기가 들은 것이 정당하다고 밝히려고 합니다. 이렇게 하다가 서로 원한이 쌓이게 됩니다. 그러니 내가 ‘이렇게’ 말했지만, 저 사람은‘저렇게’들을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세요. 내가 억울한 것을 밝히는 것은 나한테는 좋지만, 거꾸로 상대가 억울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억울함을 밝히면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된다는 말입니다.

 

양쪽이 함께 살 수 있는 길을 모색하는 것이 수행 

 

부부 사이에서도 어떤 일이 있을 때 아내가 억울하다고 너무 밝혀버리면 남편이 상처를 입고,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도 속속들이 밝혀버리면 상대가 상처를 입는 경우가 있습니다. 결국 나로 인해 상대가 나쁜 인간이 되어버리고, 내가 해명한다고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는 상대에게 덮어씌우는 격이 되므로 이번에는 상대가 다시 억울한 마음을 가지는 결과를 낳습니다. 이런 모순의 관계를 해결하고 양쪽이 함께 살 수 있는 길을 모색하는 것이 수행입니다. 그래서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되 억울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문으로 삼으라 하셨습니다.

저도 예전에는 이 말씀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억울함을 당하면 밝히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세월이 흐르고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이 문제가 공부 거리가 되었습니다. 저도 억울한 일을 많이 당한 사람 중 하나입니다. 누명을 쓰고 어디로 끌려가서 두들겨 맞고 고문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곳을 나올 때는 여기서 일어난 일을 절대로 말하지 않겠다고 각서까지 썼습니다. 죄없는 사람 데려다 고문한 그 사람들이 각서를 써도 용서를 할까 말까 한데, 결과적으로 아무 죄가 없는 사람이 고문을 당하고 각서를 썼습니다. 이것이 한 시대의 역사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일을 하는 그 사람들도 그 시대에서는 그 사람들대로 잘한다고 했던 거예요. 전쟁터에 가면 군인이 잘한다고 상대편을 죽이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만약 억울함이 한이 되면 누구 손해입니까? 한이 맺히면 결국 자기 손해입니다. 반대로 억울함을 통해 공부가 깊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억울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문으로 삼으라는 것입니다.

 

억울한 마음 없이 문제를 풀어가야 원망이 쌓이지 않는다 

 

뭐든지 다 참고 받아들이라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 권리가 필요하면 법적으로 대응하고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10년, 20년 노력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신문에서 이런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어떤 대학교수가 재임용에 탈락하였는데 부당하다고 재판을 해서 10년 만에 이겼습니다. 그런데 대학 측에서 채용을 안 했습니다. 그래서 그분이 채용 안 해준 것이 억울하다고 재판을 해서 또 10년 만에 이겼습니다. 그런데 나이가 70이 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나이 때문에 재임용 자격이 안 되고 20년간 재판하느라 논문을 한 편도 못 써서 또 재임용이 안 됐습니다. 우리 사회에는 이런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는 세상이 우리를 핍박한다고 억울함을 밝히는 과정에서 내가 희생되었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바르지 못한 것을 바로잡기 위해 일을 하면 희생이 아니라 용기입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일이 해결되든 해결되지 않든 괴롭지 않습니다. 억울하니까 괴로움이 생기는 것입니다. 억울한 마음 없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원망이 쌓이지 않습니다.

 

여러 장애, 여러 역경을 이겨내는 연습

 

호랑이가 내 부모를 물어 죽였기 때문에 내가 호랑이를 죽인다면 살생입니다. 그러나 호랑이가 내 부모를 물어 죽였듯이 더 많은 다른 사람을 물어 죽이려는 것을 막기 위해 목숨을 걸고 호랑이를 잡았다면 보살행이 됩니다. 내가 살생의 과보를 감수하고 중생을 구제했기 때문입니다. 살생의 과보를 면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과보를 기꺼이 받으면서 중생을 구제하는 것은 차원이 좀 다르지요. 우리가 어려운 일을 당하거나 어떤 일을 밝힐 때도 문제를 쉽게 해결하려고 하다가 더 복잡해지지 않습니까? 오히려 딱 받아들이면 확 뚫려버리는 수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면서 여러 장애, 여러 역경을 이겨내는 것은 연습하는 것과 같습니다. 경계에 부딪히면서 이겨내는 힘이 있으면 앞으로 어떤 것이든 해낼 힘이 있지만, 그냥 온실에서 자란 것처럼 아무 일이 없기만 바라면 그것은 인생 공부에 아무 도움이 안 됩니다. 그러니 여러분들이 정진하는 동안에 이런저런 일이 자꾸 나타나면 어차피 받아야 할 일들이 닥쳐온다고 생각하세요. 어차피 받아야 할 과보라면 빨리 받는 것이 좋고, 갚아야 할 빚이라면 빨리 갚는 것이 좋습니다. 미루어 놓았다가 나중에 갚아야 할 이유가 뭐 있겠어요.‘ 어차피 받아야 할 인연과보라면 일찍 받자.’ 이런 마음으로 임한다면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 어떤 일이 일어난다 하더라도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 이 글은 월간정토 2018년 12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정토회 소식을  '월간정토'로 매달 받아보세요.

 

 * 나는 행복한 수행자 입니다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욕설, 비방, 광고, 도배하는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CD 댓글등록
이 글의 댓글 4개
  •  송정민 2019/04/16 09:52
    억울함을 새겨두고 그것으로 수행을 하라는 부처님 말씀을 새깁니다 감사합니다 스승님
  •  김영희(묘향심) 2019/01/14 08:27
    어머니께서 자신의 관점에서 나를 바라보시고 말씀을 하십니다.
    저는 상처받고 억울하여 제 이야기를 늘어 놓습니다.
    이번엔 어머니께서 자신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말씀하십니다.

    그렇게 서로는 마음이 멀어집니다,
    서로가 상처받았다 생각하고 말해봐야 소용없다는 결론이 납니다.

    이렇게 끝이 없는 상처로 남습니다.

    자신의 눈(위치)으로 바라볼 수 밖에 없는 삶임을 받아들입니다.

    법륜스님(무처님) 감사드립니다.
  •  서정희 2019/01/02 10:31
    마음공부가 수학공부 보다 더 어렵고 힘듭니다.
  •  김성종 2019/01/02 01:12
    좋은 글 감사합니다^^ 억울하다는 것도 어쩌면 내가 지은 인연을 모르기 때문일 수도 있겠네요. 억울함으로 더 공부가 깊어지는 데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글 [JTS 소식 - 인도] 떠나자, 닻을 올려라
이전글 후식과의 사투, 남을 돌보는 마음으로의 한 걸음

정토회
패밀리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