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원 이야기]

공양간 3년간 1,095끼를 짓다

조정아 대구경북지부 희망리포터

김상훈 님은 문경수련원의 공양주입니다. 대중 공양간에서 3년간 1,095끼를 지었습니다. 그 3년간의 수행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바라지들과 함께 공양을 짓는 모습

 


조정아 리포터(이하 조) 벌써 3년이 되었네요. 처음에는 공양주를 100일만 하겠다고 했잖아요.
김상훈 공양주(이하 김) 제가 공양간에 관심이 많았어요. 백일출가를 할 때 음식을 만드는 게 재미있었어요. 힘들지만 재미있으니까 100일 정도는 할 수 있지 않을까. 100일만 고생하다 가자. 이렇게 생각했죠.
대중 공양주는 백일출가생들과 같이 일하잖아요. 그게 비중이 크잖아요.
네. 처음에는 부담스러웠어요. 제가 인솔해야 하니까요. 일 나누기를 하고, 시간 안에 음식이 나갈 수 있게 하는 게 부담이었죠. 그런데 일을 하면 할수록 익숙해지고 편해졌어요.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들과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여유도 생겼어요.
백일출가생이 자기 혼자 할 수도 있는데 굳이 공양주를 불러서 물어보는 경우가 있잖아요. 그럴 때 귀찮지 않나요?
진짜 많이 부를 때는 귀찮기도 해요. 그런데 처음에는 긴장되잖아요. 주방 일을 안 해본 사람도 많고요. 상대방 입장에선 물어보는 게 당연하니까 최대한 자세하게 알려줘요. 또, 편안한 분위기에서 일하면 그 사람의 역량이 더 나오잖아요.긴장하는 것보다요.
저도 실수했을 때 상훈 님이 괜찮다고 해서 마음이 편했어요.
저는 편한 분위기에서 일하면 편한 사람이에요. 그래서 제가 편안한 분위기를 찾아가는 것 같아요.


▶김장배추 절임용 풀장을 옮기는 모습

일하다가 화날 때도 있어요?
저에게 아무 얘기도 없이 메뉴를 바꿨을 때요. 제가 감자채 볶음을 하라고 했는데 감자조림을 만들었어요. 그럴 때 분별이 났어요.
그럴 때 황당해요, 아니면 무시당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나름대로 생각해서 메뉴를 짰는데 바꿔버리면, 나를 무시하나 이런 생각도 있죠. 그럴 때가 가끔 있어요.

제일 화나게 했던 사람은 누구예요?
원주랑 처음 일할 때 힘들었죠. 워낙 성향이 다르니까요. 예를 들면 원주가 저에게 수련사무실 앞에 있는 공양물을 치우라고 했어요. 저는 대답은“예”했어요. 그런데 그날 공양간에 일이 많았어요. 할 일이 많으니까 급한 일부터 먼저 했지요. 그러다가 공양물 치우는 걸 깜빡 잊었어요. 원주는 이야기하면 바로 처리가 되기를 바라는 성향이고, 저는 그게 안 되는 거죠. 하라고 하면 대답은“예”하는데, 실행이 안 되니까 원주가 많이 답답해했죠.
그래서 힘들었어요?
힘들었죠. 다르니까.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를 이해하게 되었어요. 초반에는 힘들었고,정말 힘들 때 어떻게 넘어갔나요?
진짜 분별이 나면 정진할 때 다 올라왔어요. 내가 왜 숙여야 하지. 내가 너무 만만하게 보이나. 내가 가만히 있는 게 정말 좋은 걸까. 이런 생각마저 들었어요. 그래도 계속 정진을 하다 보면 마음이 편해지는 순간이 있어요. 뭔가 한 단계 뛰어넘은 기분이지요. ‘아, 그 사람 입장에서는 당연히 그럴 수 있겠다.’이렇게 되는 순간이요.
3년 차 되면서 많이 변했어요. 처음에는 말이 없었잖아요. 지금은 농담도 잘하고, 소통하는 양이 늘었어요.
제가 느끼기에도 많이 바뀐 것 같아요. 표현이 많이 늘고, 많이 편안해지고….
매일 정진을 한 것이 제일 컸던 것 아닌가. 정진도 천천히 정성 들여서 했잖아요.
언제부턴가 횟수보다 얼마나 마음을 들여서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때부터 천천히 했어요.
집중해서 해요?
최대한 기도문을 되새기면서 하죠.


▶수련원 된장 담그기

조 기도문이 뭔데요.
저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제 잘난 마음을 내려놓겠습니다.
잘난 척이 심한가 보네요. 그게 도움이 많이 돼요?
정진하면 도움이 많이 되죠. 진짜 내가 아무것도 아닌 줄 알아야 공부가 되는 것 같아요.

상훈 님은 자유로운 사람, 괴로움이 없는 사람이 되는 게 목표예요?
그렇죠. 그쪽으로 가야죠.
저는 아직 아닌 것 같아요.
지금 하는 게 그거잖아요. 괴롭고 싶어요?
저는 큰 원이 있지는 않아요. 제가 좋아지려고 하는 거지.
그게 시작이죠. 내가 좋아지는 게. 저는 사회에 전혀 관심이 없었어요. 정치에도 관심이 없었고. 그냥 제가 어떻게 먹고살 것인지에 대해서만 생각하기 바빴죠. 여기 들어와서 제가 편해지니까 바깥이 보였어요. 다른 사람들은 어떻고, 사회는 어떻고, 뉴스가 눈에 들어오고…. 내 고민이 없어지니까, 에너지가 남으니까 자연스럽게 되더라고요.
처음 들어올 때의 고민이 많이 없어진 거예요?
그렇죠. 아주 옅어졌죠. 많이 편안해지고 여유가 생겼어요. 그 과정인 거예요, 지금.

마지막으로, 가장 자신 있는 요리는?
무조림.
상훈 님만의 요리법은?
그냥 무 넣고 졸이면 돼요. 무가 맛있으면 돼요.

문경수련원 사람들은 김상훈 님이 끓여주는 호박죽과 김치 찜, 김 장아찌를 많이 좋아했습니다. 그는 3년간의 공양주 소임을 마치고, 10월 15일 필리핀으로 출국했습니다. 또 다른 3년을 필리핀 JTS에서 봉사하게 될 김상훈, 그의 선택을 응원합니다.

 

* 이 글은 월간정토 2016년 11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정토회 소식을  '월간정토'로 매달 받아보세요.


 * 나는 법을 전하는 정토행자입니다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CD 댓글등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백일출가]행!행복한삶! 자!자유로운사람! 나는 행자다!!
이전글 [동지 법문] 추운 고비 뒤의 따뜻한 변화를 기다리며

정토회
패밀리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