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임 님은 환한 미소만큼이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섬마을 백야도에서 작은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매주 수요일이면 장사를 접고 가로등도 없는 캄캄하고 구불거리는 길을 달려와 여수법당 수행법회 담당을 해 온 지 벌써 오 년이라고 합니다. 김갑임 님의 수행이야기 함께 합니다.

백야도 가게 앞에서 김갑임 님
▲ 백야도 가게 앞에서 김갑임 님

Q 어떻게 정토회와 인연 맺게 되었나요?

2009년 12월 말쯤 경기도 양평에 시누이들이 다니던, 정말 조그마한 정곡사라는 절에 가게 되었습니다. 근처 황토방에서 하루를 묵게 되었는데 그곳에서 한 여성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사람이 말하기를 자기는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예불 의식과 108배 기도를 하고 있고, 적게 먹고, 적게 자고, 매일 1,000원을 보시하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우리나라 보통 불교 신자처럼 절에 와서 절하고 복 빌고 가끔 보시하고 스님 법문을 듣는 게 전부였던 나에게 그 분의 말씀은 뒤통수를 후려치는 듯했고 전율이 느껴졌습니다.

이 후 그분과의 대화에서 큰 스님이 설법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때 정토회와 <깨달음의 장>에 대하여 처음 들었습니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참지 못하는 성미라 다음날 산에서 내려오자마자 인터넷을 뒤지며 정토회와 <깨달음의 장>에 대하여 검색하였습니다.

그 당시 여수에는 정토회 법당이 없었습니다. 하루빨리 <깨달음의 장>이라도 참석하고 싶어 담당자에게 전화해보니 이미 마감이 되었습니다. 눈이 심하게 많이 와서 혹시 못 오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 싶어 다시 전화하여 결원이 생기면 좀 불러 달라 요청하였습니다. 그 덕분인지는 모르나 해가 바뀌어 1월 두 번째 주쯤 <깨달음의 장>에 다녀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10년 여수에 정토회 법당은 없었으나 더 알아보니 가정 법회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정토회와 인연 맺게 되었습니다.

Q 수요일 수행법회를 오랫동안 담당하고 있는데 특별한 이유라도 있나요?

불교대학을 졸업하고 불교대학 담당, 경전반 담당 그리고 또 불교대학 담당을 한 후 수행 법회 담당을 지금까지 5년 정도 하고 있습니다. 작은 법당이라 인적 자원이 별로 없기도 하고, 제 개인 수행과 회향의 의미로 소임을 맡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무엇보다 수행법회 참석하는 그 자체가 좋았습니다. 수행법회 법문을 들으며 나를 되돌아 보면 문제들이 가볍게 해결되거나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가로등도 없는 구불구불한 길을 왔지만, 이 도로도 곧 포장되고 새 길이 생길 것입니다. 이 소임이 계속 주어진다면 언제까지나 이 소임을 맡고 싶습니다.

왼쪽 첫 번째 김갑임 님
▲ 왼쪽 첫 번째 김갑임 님

Q 앞으로 계획이나 목표 또는 수행과제가 있나요?

많은 사람에게 전법하고 싶습니다. 수행과제는 특별히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단지 있어야 할 자리에 있었으면 좋겠고, 할 수 있을 만큼 해나가면 좋겠고, 하루하루 순간순간 행복을 느끼며 살고 싶습니다. 그냥 작은 돌멩이고 싶습니다.

정토회와 부처님의 가르침을 많은 사람에게 전하고 싶어하는 김갑임 님. 그래서 그런지 여수법당에서 유독 눈에 띄는 분 중에는 김갑임 님이 모셔온 분들이 많습니다.

마지막 김갑임 님의 말씀은 황토방에서 만난 분과의 대화가 마치 큰 스님의 법문처럼 들렸다는 2009년의 겨울을 생각나게 합니다. 김갑임 님의 그저 하는 한마디 말도 시간을 거슬러 필자에게 큰 스님의 말씀 같은 느낌을 줍니다. 어쩌면 김갑입 님이 그 당시 정토회에 대하여 열심히 검색했을 때의 마음이 ‘나도 그 황토방에서 만난 분과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정토행자로서 살면 어떤 모습이 되는가.”라는 질문에 하나의 답을 본 듯 합니다.

뒷줄 왼쪽 두 번째 김갑임 님
▲ 뒷줄 왼쪽 두 번째 김갑임 님

글_신규호 희망리포터(순천정토회 여수법당)
편집_양지원(광주전라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