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법당에는 매주 금요일마다 도반들에게 전화하는 채한승 님이 있습니다. 천일결사 300배 정진을 함께 하고자 함인데요, 덕분에 법당에는 정진 열기가 뜨겁습니다. 소임이 복인 줄 알고 몸소 실천하는 수정법당의 행복 엔돌핀 채한승 님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300배 정진 후 도반들과 활~~~짝 웃는 채한승 님 맨 오른쪽에 계십니다^^▲ 300배 정진 후 도반들과 활~~~짝 웃는 채한승 님 맨 오른쪽에 계십니다^^

고부갈등, 수행의 시작

저에게는 늘 커다란 마음의 짐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것은 흔히들 말하는 고부갈등, 아내와 제 어머니와의 관계가 좋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이 문제를 풀어보려고 이것저것 해 보았지만 얽히고 설켜서 점점 꼬여만 갔습니다. 그러다 듣게 된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은 큰 위안이 되었습니다. '그냥 듣는 것만으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불교대학에 입학하여 정말 마음공부를 해보자' 결심하고 2016년 가을불교대학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불교 대학을 계기로 아침 기도를 시작하면서 머리로만 이해했던 것을 머리와 몸을 숙이며 확실히 몸으로 체득하니 마음이 조금씩 가라앉기 시작하였습니다. 또 아내와 어머니의 갈등에 왜 내가 화가 나는지 깊게 생각해 보니 화낼 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내와 어머니의 관계가 좋지 않은 것이 잘못된 기억이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다시 상기해보고, 그래도 안 되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며 그대로 받아들이기로 하였습니다. 받아들이고자 하니 아내의 처지가 이해가 되었습니다.

지금도 아내와 어머니와의 관계는 좋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가 한 생각 돌이키니 제 마음은 편안합니다. 아내의 마음이 바뀌면 좋겠지만 바뀌지 않더라도 그 상태 그대로 인정하니 싸울 일은 없습니다. '내가 옳다'는 생각과 바라는 마음을 놓으니 마음이 좀 편안해지고 저 자신 스스로가 좋아졌습니다. 제가 좋으면 상대도 좋아질 확률이 높아지고 상대가 바뀌지 않아도 그것에 구애받지 않으니 저는 행복합니다.

가을 불교 대학 졸업 갈무리 후 도반들과 함께(뒷줄 왼쪽 첫번째가 채한승 님)▲ 가을 불교 대학 졸업 갈무리 후 도반들과 함께(뒷줄 왼쪽 첫번째가 채한승 님)

색시 부처님, 저와 살아줘서 고맙습니다

요즘 저의 새벽 수행 기도문은 “색시 부처님, 저와 살아줘서 고맙습니다” 입니다.
이제 아내가 짜증을 내도, 잔소리를 해도, 화를 내도 저는 편안합니다. 저와 살아주는 것만으로도 고맙습니다. 나를 때리는 것도 아니고 나에게 욕하는 것도 아닌데 이 정도는 가볍게 넘길 수 있습니다. 물론 분별심이 날 때도 있지만 알아차림이 조금씩 빨라지니 다행입니다.
며칠 전 이었습니다. 출근하기 전에 아내 먹으라고 고구마를 구워놓았더니 아내는 어제도 먹었다며 짜증을 부렸습니다. 저는 “아이고, 죄송합니다. 그러면 직장에 아침 식사하지 않은 직원들 나눠주면 되겠네.” 하였습니다. 직장에 가서 고구마를 나누어 주니 직원들이 고맙다고 맛있다고 난리가 났습니다. 제가 한 생각을 바꾸니 나도 좋고 아내도 좋고 덕분에 직원들도 좋고 모두 좋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관점을 놓치고 내가 옳다는 생각에 사로잡히면 다시 옛날로 돌아가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다시 돌아가더라도 자책하지 않으며 알아차리고 알아차리겠습니다.

사랑하는 나의 가족▲ 사랑하는 나의 가족

아들에게 참회하는 눈물

공부를 하지 않는 아들 때문에 아들과의 갈등도 많이 있었습니다. 어느 때는 다그치고, 어느 때는 포기하고 마음이 왔다 갔다 하였습니다. 불교 대학 공부도, 경전반 공부도, 스님 말씀도, 아들의 문제에 있어서만은 뚜렷한 해결책을 주지는 못하였습니다. 분별심은 멈추지 않고 올라오고 관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문득 새벽기도 중에, 공부만 하지 않을 뿐이지 착하고 엄마 말 잘 듣고 엄마와 사이도 좋고 동생과도 잘 놀고 친구들과의 관계도 좋고 학교도 잘 다니고 정말 문제없는 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단지 공부를 못 한다고 잔소리하고, 말과 행동으로 아들을 무시했던 저의 모습이 보이자 눈물이 끊임없이 흐르는 것이었습니다. 눈물, 콧물, 침 온갖 것이 다 나오며 몇 십 분을 통곡하였습니다. 나중에는 가슴이 꽉 꽉 막혀서 숨을 쉴 수 없는 상태까지 가게 되어 이렇게 울다가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이렇게 아들에게 참회의 눈물을 흘리고 얼마 동안은 편안한 마음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지금도 가끔 아들에게 분별심이 올라오면 깜짝깜짝 놀랍니다. '아! 이러다가 죽을 수도 있겠구나.'합니다. 법륜 스님이 왜 전기충격기로 지지라는 줄 몸으로 알았습니다. 아들에 대한 분별심이 올라올 때마다 알아차리고 지켜봅니다. 또 알아차리며 수행하는 과정임을 알고 깨어 있으려 노력합니다.

주는 대로 다 받은 무한도전 소임은 복

정토회에서 하라는 것을 그냥 다 하다 보니 현재 수정법당에서 많은 소임을 맡고 있습니다. 불교 대학 <수행맛보기>부터 꾸준히 수행하다가 매달 넷째주 토요일 아침 천배정진 담당을 하고 있습니다. 9-6차 천일결사자 예비입재자 모둠장도 맡았습니다. 천배정진 있는 날 오후에는 JTS거리모금 저녁 담당자로 빠짐없이 모금을 합니다. 이번 2018년도 가을 불교 대학 부담당과 저녁 불교 대학 팀장 소임도 받았습니다. 매주 토요일 300배 정진담당은 낚아채기까지 했습니다. 또 어떤 소임이 주어질지 모르지만, 앞으로도 “예, 알겠습니다” 하며 기쁜 마음으로 소임을 받겠습니다.

JTS 거리모금▲ JTS 거리모금

따르릉 따르릉, 전화 콜 ~~

매주 토요일 300배 정진은 담당하는 분이 안 계신 것 같아 날름 제가 챙긴 소임이어서 그런지 특히 애정이 많습니다. 매주 금요일마다 천일결사 도반들에게 300배 정진을 함께 하자고 전화를 하는데, 그동안 잘 몰랐던 도반들에게 조금 더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이 되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이것이 봉사고 남을 위해 내가 무언가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날 문득 '도반들에게는 매주 전화 하면서 어머니에게는 동생들에게는 전화를 얼마나 자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머니에게도 틈나면 전화를 드렸더니 요즘 전화를 자주 한다고 하십니다. 동생은 “오빠, 요즘 무슨 일 있어? 왜 이리 전화를 자주 해?” 합니다. 내가 그동안 도반들에게 전화하며 알게 모르게 가족들에게도 전화를 많이 하게 된 것 같습니다. 봉사와 소임은 누구를 위해 하는 것이 아니라 다 나에게 좋은 일임을 알고, 왜 소임이 복인 줄 알게 되었습니다. 그 덕분에 나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게 되고 알아차리고 지켜볼 힘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저녁 불교 대학 팀장으로 가을남산순례 도반들과 함께(오른쪽 채한승 님)▲ 저녁 불교 대학 팀장으로 가을남산순례 도반들과 함께(오른쪽 채한승 님)

감사의 힘으로...

제가 지금 수행자로서 살아가는 것이
저의 노력이나 힘 덕분만이 아님을 압니다.
건강을 주신 부모님,
함께 수행한 수정법당 도반님들, 송파법당 도반님들
아내의 이해와 사랑
아들과 딸의 밝고 건강함
좋은 친구들
그동안 인연이 된 많은 사람
그리고 이 길을 열어 주신 부처님과
많은 가르침을 주신 스승님이 계셨기에 가능했습니다.

정일사 입재 후 도반들과 함께 (맨 앞줄 오른쪽 첫번째가 채한승 님)▲ 정일사 입재 후 도반들과 함께 (맨 앞줄 오른쪽 첫번째가 채한승 님)

비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사는 삶을 살겠습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행복한 수행자가 되어 괴로움이 없고 자유로운 사람이 되어 이웃과 세상에 잘 쓰이겠습니다.

글_채한승(분당정토회 수정법당)
정리_구민경 희망리포터(분당정토회 수정법당)
편집_한영옥 (강원경기동부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