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복지시설과 문화 활동이 가능한 도시와는 달리 농촌의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매우 외롭습니다. 자원 활동가들은 이 분들의 집을 찾아가 말동무와 집안 청소 등 몸으로 하는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그 시작은 2003년 울산 두북정토마을에서 출발했습니다. 국내복지사업의 하나인 노인복지활동은 누구도 돌보지 않는 노인들에게 새로운 삶의 기쁨을 드리는 뜻 깊은 활동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정토회
패밀리사이트